주절주절

|

1.

요즘에 Ring Fit Adventure 글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 오늘이 20회차였다. 꾸준히 글을 올리는게 알고는 있었으나 쉬운 일은 아니다.

2.

보름도 더 전에 내 주 Laptop인 Razer Blade 15가 사망했다. Razer Laptop의 공식 A/S Center인 Waycos를 오늘까지 4번 방문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완전히 수리가 끝난 후 하겠다. 아직 현재진행중이며, 원인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만 전해둔다 (…)

3.

원래 오늘까지 지난 3년 동안 만들어왔던 게임을 출시하려고 했으나 Laptop이 사망하는 바람에 약 2주 이상의 지연이 생겼고, 일정을 미룰 수 밖에 없었다. 원랜 이번 달에 출시하지 못하면 그만 둘 생각이었는데… 나 때문에 진행이 되지 않은 것이니 좀 더 붙잡아야겠다. Laptop 사망 이후로 여러 가지가 꼬여서 현재 정신적으로 힘들다.

4.

오늘로 Tesla Model 3을 운행한지 3개월이 된다. 지금까지 5,155km를 달렸고 이곳 저곳을 다녀왔다. 대충 100일 즈음에 Long Term Review 글을 써볼까 한다. YouTube 영상을 위해 이것저것 촬영하긴 했는데 편집이 너무나도 귀찮은 나머지 포기 상태이다. 정말 YouTuber들 대단하다.

5.

Laptop 사망을 계기로 Sub Laptop을 구매하게 되었다. ASUS ExpertBook B9라는 제품인데, 무게가 990g밖에 하지 않는다. Sub Laptop으로는 딱이지 않을까 싶다. 이것도 추후 정식으로 소개해보겠다.

6.

요즘 매 주말마다 적어도 1편의 영화를 Netflix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보았던 영화에 대해 간략히 글을 적어보고 싶었으나, 지난 두 사례를 볼 때 그리 오래갈 것 같지가 않아서 일단 보류 중이다. 독후감(?)의 경우 솔직히 이야기 하면 그 이후에 책을 읽지 않고 있다. 책만 잔뜩 사두었다 (…) 생각을 정리하는 행위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이런 Blog가 나에겐 소중하다.

7.

내일이면 이 회사에 입사한지 만으로 6개월이 된다. 벌써 반 년이나 지났다. 개인적으로 적어둔 업무일지를 보면서 뭔가 많은 걸 한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기도 하다. 시간이 있을 때 여러 가지를 해보고 싶다. 그 전에 짊어지고 있는 몇몇 일들을 좀 덜어내야할 것 같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