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3의 액세서리 목록

|

아직도 계약한지 일주일이 되지 않았다. 계약 이후 계약자들이 모여있는 카톡방에 들어가서 여러 정보를 얻고 있는데, 출고하고 방을 나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배가 아프기도 했다 ㅎㅎ; 정확한 예시일을 받은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준비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 싶어서 이것저것 알아보고 있다.

반드시 해야/사야 할 목록

1. 사이드미러 교체

시승할 때도 바로 불편함이 느껴졌다. 조수석쪽은 그래도 광각이었는데 운전적은 그냥 거울이었다. 안전과도 직결되어 있는 문제라서 반드시 교체해야 할 것 같다. 모델3은 후측방 경고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더 조심해야 하는데, 사이드미러부터 이러니 필히 당일에 교체해야 할 것 같다. 옵틱글래스라는게 유명한 것 같다. 비싸긴하지만. 가격은 대충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13~16만원인듯.

2. 틴팅

글라스루프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햇빛도 적당히 막아줄 정도라니 크게 걱정하진 않지만 앞/뒤와 양옆 문에 달린 유리들은 반드시 해야 할 것 같다. 한국의 여름도 만만치 않다. 일반적인 차량보다 틴팅 비용이 훨씬 비싸다고 하는데, 정확한 가격은 잘 모르겠다… 루프까지하면 100~140만원이라는 걸 본 것 같다.

3. 하이패스

국산차들은 룸미러에 하이패스가 내장되어 있었지만 수입차라서 그런지 그런게 없다. 가격은 잘 모르겠으나 모델3 신차패키지를 해주는 업체들을 보면 같이 해주는 걸로 알고 있다. 시공포함 대략 5만원쯤 하는듯.

4. 플로어 매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 트림의 경우 출고 시 바닥에 매트를 제공하지 않는다 (…) 그래서 오너가 알아서 구해야 하는데, 찾아보면서도 좀 어이가 없고 ㅋㅋㅋ 혀튼 나중에 고생하기 싫으면 반드시 사야 할 것 중 하나다. 가격대는 10~20만원 하는 것 같다.

5. 센트리 및 각종 데이터용 SSD (500GB)

블랙박스를 하지 않고 모델3의 기본 센트리 모드를 사용하고자 한다. 대충 500기가 SSD 제품들이 대략 10만원 선인 것 같다. 저정도 용량만 해도 충분할 것 같다.

6. 휴대폰 거치대

테슬라의 순정 네비는 악평이 자자하다. 오너들도 슈퍼차저 스테이션으로 갈 때 빼고 쓰지 않는다 한다. 그렇다면 필연적으로 휴대폰 또는 태블릿을 이용한 네비게이션을 사용해야 하는데, iRing Dock을 생각해보았으나 무선충전이 되지 않는다는 단점으로 배제하고, 테슬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주고 있는 유튜버가 사용하는 Spigen이 좋아보여서 모델3에 쓸 첫 액세서리 구매를 이것으로 했다. 2만원 정도 한다.

겪어보고 할/살 목록

1. 방음 시공 (+윈드킹)

중저속에서는 괜찮았으나 100km/h 이상의 고속에서는 풍절음이 장난 아니더라. 그래서 최소한 고무 몰딩을 해서 바람 구멍이라도 막아두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휀더 안쪽까지 해버리면 너무 비싸니까 일단 겉에만. 윈드킹의 경우 기본 방음이 20만원, 휀더 등 풀방음은 60만원으로 알고 있다.

시트나 트렁크를 다 뜯어서 하는 방음 시공은 일단 좀 해보고 생각해보려 한다. 물론 조용하면 좋지만 지금 차도 적당히 시끄럽기 때문에 (…) 노래를 평소에 틀어두고 다녀서 크게 신경이 안쓰일 것 같기도 하다. 이번에 시승할 적에도 풍절음이 굉장히 크게 들렸기 때문에 윈드킹만 해도 꽤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자주 보는 유튜버가 시공한 업체는 풀방음 견적이 100만원이라고 한다.

2. 프렁크/트렁크 매트

아마 쓰다보면 더러워지기도 하겠지만 당장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런데 트렁크는 몰라도 프렁크는 필요할 수도? 테슬라 공식 홈페이지에서 팔기는 하지만 아직 한국에는 전용 상점 페이지가 없다. 프렁크가 70달러, 트렁크가 130달러다.

3. 무선 충전 패드

지금 타고 있는 아이오닉에는 있어서 잘 쓰고 있다. 있다 없으면 불편하리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최근에는 안드로이드 오토 연결로 인해서 무선 충전을 쓰지 않고는 있지만 말이다. 공식 상점에서의 가격은 125달러다.

4. FSD

모델3은 이미 오토파일럿은 기본이다. 하지만 Full Self Driving은 770만원정도의 소프트웨어 언락 옵션이다. 장거리를 자주 가거나 스마트 서먼 등의 기능이 필요하지 않는다면 아직까지는 생각이 없다. 어차피 돈도 없긴 했지만 돈이 있었더래도 이 옵션보단 차라리 롱레인지로의 업그레이드를 했을 것 같다.

5. 블랙박스

이건 좀 고민을 했는데 국내에서 신고를 하기 위해서는 블랙박스는 있어야하는 것 같다. 모델3에는 4채널로 실시간 녹화가 가능한 센트리 모드가 있으나 날짜나 장소, 속도 등이 표시되지 않아서 효력이 없다는 글을 봐서 고민이 되었다. 시공까지 50만원 정도 생각중.

6. PPF 및 머드가드

사실 생활기스는 원천적으로 막을 순 없다. 잔기스는 어쩔 수 없으나 돌빵이나 문콕처럼 생활기스보다 더 심각한 경우를 방지할 수 있는 수단이 더러 있다. 미리하는 것이 좋겠으나 아직은 잘 모르겠다. 패키지로 시공할 때 가격이 싸다면 한번쯤 고려해봄직 한 듯 하다.


적고 보니까 그동안 신차를 사면 영업 사원이 알아서 다 해주는 것들도 적지 않았는데 이걸 다 스스로 하려니까 머리가 아프다. 필수로 해야 할 것들의 가격을 보니 최소 250만원은 출고하자마자 깨질 것 같다 (…) 취등록세나 보험을 생각하면 추가로 300만원 이상 들 것으로 예상이 된다 ㅠㅠ… 다른 계약자들의 인도 예시일 등을 들어보니 적어도 한 달 전 정도쯤에 연락이 오는 것 같다. 그래도 한 달이면 출고 후 시공하는 것들을 제외하곤 무난하게 주문해서 받아놓고 준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 인도 예시일이 뜨면 바로 신차패키지 시공 업체에 예약을 걸어두고 당일에 앵간한 시공을 끝내려 한다. 어서 예시일이 떴으면 좋겠다 :)

+추가: 일부 항목을 추가/이동/수정 했다. 사실 방음의 경우는 굉장히 거슬릴 정도만 아니면 크게 상관없다고 생각이 들었다. 110km/h 이상 달릴 일이 크게 많지도 않고… 장거리 땐 소리 때문에 피곤해질 수도 있겠으나 음악과 함께 할테니 크게 신경쓰이진 않을 수도 있을거라 생각이 든다. 물론 조용하면야 좋겠지만 괜한 돈 쓰는게 아닐까 싶기도 해서 :) - https://github.com/onsemy/onsemy.me/commit/50d1bc9577d30a4c73ecae0a941aabaf5fe32a75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