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아마도 올해 마지막이 될 여행(…)을 지난 금요일에 다녀왔다. 겨울 바다도 보고 싶기도 하고 너무 집에만 있었으니 기분 전환도 할 겸 강릉 커피 거리로 발길을 옮겼다.

마침 당일에 건강 검진으로 휴가를 쓴 친구와 함께 친구의 검진 이후 픽업하여 점심을 먹고 강릉으로 떠났다. 자차로 약 3시간이 걸리는 짧지 않은 길. 강릉이 약 200km정도 떨어져 있지만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그리고 그 날은 서쪽은 미세먼지가 심해서 돌아다니기는 좋지 않기도 했다. 그렇게 날씨에 대해 걱정하면서 갔지만 터널 몇 개를 지나고 거짓말처럼 푸른 하늘이 펼쳐져 있었다. 맑아진 하늘을 보고 있자니 어서 바다를 보고 싶어졌다. 목적지에 갈수록 지난 올림픽의 흔적들이 더러 보였다. 중간에 들렸던 휴게소에서도 수호랑과 반다비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수호랑&반다비

오후 3시가 조금 넘어서 드디어 안목항에 도착했다. 올 7월 말에 이전 회사에 입사하기 전에 온 이후로 반년만에 왔지만 역시 달라진 건 없었다.

안목항 앞바다

아직 초겨울이었지만 바닷바람은 역시나 칼바람이었다. 너무 추워서 힘들었다 ㅎㅎ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보고 매서운 바닷 바람을 맞으며 잠시 모든 생각을 놓았다. 그리고 이내 생존 본능이 발동했다. 추워서 콧물도 줄줄 나기 시작하고 ㅎㅎ 그래서 창가쪽에 자리가 있는 카페를 찾아나섰다. 카페에 들어서서 주문을 하고 자리를 찾아보니 죄다 커플 아니면 은퇴하고 유유자적하는 듯한 분들이 더러 있었다. 평일이기도 하고 비수기(?)기도 하니까 딱 적당히 사람들이 있던 것 같다. 앉아서 바깥 풍경을 볼 새도 없이 벨이 울려서 가져왔다. 친구가 치즈 모양의 케이크를 추가 주문해서 같이 받아왔는데, 모양새가 정말 치즈같았고, 맛도 치즈였지만 속에는 빵이 들어있었다.

치즈케이크와 커피

친구와 세상 사는 이야기 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떠들은 것 같다. 이날 저녁에 같이 간 친구와도 아는 친구와 함께 저녁을 먹기로 했기에 5시에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떠나면서도 뭔가 아쉽긴 했는데, 아쉬운 마음이 있어야 또 다시 오지 않을까 하며 서울로 향했다.

트립 정보

내일부터는 출근이다! 백수 생활이 끝나서 아쉬움도 남지만 그래도 본의 아니게(?) 실컷 놀아버린 만큼 열심히 일해볼 것이다…ㅎㅎ

마무으리

Comments